독일어 | 일러스트로 보는 독일어 속담 9가지

 

일러스트로 보는 독일어 속담 9가지

 

 

 

 

 

 

 

 

 

 

 

 

 

 

 

 

 

 

 

●Viele Köche verderben den Brei (요리사가 많으면 죽을 망친다)

 

비슷한 한국 속담으로는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가 있다. 여럿이서 뭔가를 하려 들면 일이 엉망이 된다는 뜻이다.

 

 

 

 

 

 

 

 

 

 

 

 

 

 

 

 

●Scherben bringen Glück (깨진 그릇은 행운을 가져온다.)

 

독일에서는 깨진 그릇의 파편이 복을 가져온다는 미신이 있다. 귀중한 물건이 깨졌을 때 위로하기 위한 말이기도 하지만 그릇이 깨질 때의 소음으로 인해 행복이 들어오고, 귀신을 몰아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Ein gutes Gewissen ist ein sanftes Ruhekissen (양심이 바르면 잠자리도 편하다)

 

직역하면 '바른 양심은 부드러운 베개다' 라는 속담으로 양심에 거리낌이 없으면 잠자리가 편하다는 뜻이다.

 

 

 

 

 

 

 

 

 

 

 

 

 

 

 

 

 

 

 

●Kleinvieh macht auch Mist. (티끌 모아 태산이다)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쌓이고 쌓이면 큰 덩어리가 된다는 뜻이다.

 

 

 

 

 

 

 

 

 

 

 

 

 

 

 

 

 

 

 

 

 

 

●Wie man in den Wald hineinruft, so schallt es heraus. (숲에 소리친 만큼 메아리친다)

 

모든 일은 원인에 따라 결과가 생긴다는 말로, 비슷한 한국 속담으로는 '뿌린 만큼 거둔다' 가 있다.

 

 

 

 

 

 

 

 

 

 

 

 

 

 

 

 

 

 

 

 

 

 

●Reden ist Silber, Schweigen ist Gold. (웅변은 은이고, 침묵은 금이다)

 

때로는 말하는 것보다 침묵이 낫다는 뜻이다.

 

 

 

 

 

 

 

 

 

 

 

 

 

 

 

 

 

 

 

 

 

 

 

●Lügen haben kurze Beine (거짓말은 다리가 짧다)

 

비슷한 한국 속담으로는 '거짓말은 십리를 못 간다' 가 있는데, 일시적으로 사람을 속일 수는 있지만 오랫동안 시일을 두고 속이지는 못한다는 뜻이다.

 

 

 

 

 

 

 

 

 

 

 

 

 

 

 

 

 

 

 

 

 

 

●Eine Hand wäscht die andere. (한손이 다른 손을 씻긴다)

 

내가 먼저 베풀어야 상대방도 그만큼 보답을 한다라는 뜻으로, 비슷한 한국 속담으로는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다' 가 있다.

 

 

 

 

 

 

 

 

 

 

 

 

 

 

 

 

 

 

 

●Morgenstund hat Gold im Mund (아침 시간은 입에 황금을 물고있다)

 

이른 아침 시간은 천금의 값을 지닌다는 뜻으로, 한국 속담으로는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아 먹는다' 가 있

 

 

 

 

 

 

 

 

 

 

 

| 자료출처 |
DW (http://goo.gl/nzuMuh)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신 업데이트

​최신 글 보기

Please reload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flea3
  • recipe3

TAG : ​독일, 베를린, 독일유학, 독일생활, 독일대학, 독일음대, 독일미대, 독일 커뮤니티, 독일에서 예술하기, DIA BERLIN

© DIA BER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