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문학 함께 읽기 | 파우스트

2016/06/26

 

요한 볼프강 폰 괴테 (Johann Wolfgang von Goethe) , 독일의 시인·극작가·정치가·과학자이자 자연연구가인 그는 세계문학사의 거인중 한 사람으로 널리 인정되는 독일 문호이며, 유럽인으로서는 마지막으로 르네상스 거장다운 다재다능함과 뛰어난 솜씨를 보여준 인물이다. 일찍이 셰익스피어가 영국 문화와 영어에 끼친 영향 못지않게, 괴테는 독일 문화와 독일어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같은 베스트셀러에서 [파우스트] 같은 대작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도 폭넓은 작품을 내놓았다. 나폴레옹은 1808년에 괴테를 만나고 다음과 같은 묘한 말을 남겼다. “여기도 사람이 있군.” 일각에서는 당대 최고의 영웅이며 천재로 칭송되던 나폴레옹이 괴테를 자신에 버금가는 인물로 인정한 것이야말로 최상의 찬사라고도 여긴다.

 

 

괴테의 대표작인 희곡 [파우스트]는 구상에서 완성에 이르기까지 무려 60년이 걸린 대작이다. [파우스트]는 문학사적으로 질풍노도(슈투름 운트 드랑)와 고전주의와 낭만주의 시대를 관통하며 형성된 작품이다. 흔히 [파우스트]라고 하면 중세적인 분위기의 제1부를 떠올리게 마련이지만,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제2부에서 만년의 괴테가 근대 사회의 도래를 목도하며 내놓은 통찰 중에는 주목할 만한 것이 많다. [파우스트]는 의외로 시대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우리와 퍽이나 가까운 작품인 것이다.

 

 

 

작가 소개 출처 : 네이버캐스트 인물세계사 <괴테> 박중서 글 편집

 

 

 

 

 

 

“한 문장 씩, 함께 나눠요.”

 

 


| 인간은 노력하는 한 방황하기 마련이다. |

Es irrt der Mensch, solange er strebt.

 

 

| 순간을 향해 말하노니 멈추어라, 너는 너무나 아름답도다. |

Zum Augenblicke durft’ ich sagen: Verweile doch, du bist so schon!

 

 

| 유령이 나오건 말건 자신의 길을 나아가라. 앞으로 나아가는 동안 괴로움도 행복도 만날테지. |

Wenn Geister spuken geh’ er seinen Gang; Im Weiterschreiten find’ er Qual und Glück, Er!

 

 

 

– 요한 볼프강 폰 괴테 (Johann Wolfgang von Goethe),
「파우스트 ( Faust ) 」 중 –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신 업데이트

​최신 글 보기

Please reload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flea3
  • recipe3

TAG : ​독일, 베를린, 독일유학, 독일생활, 독일대학, 독일음대, 독일미대, 독일 커뮤니티, 독일에서 예술하기, DIA BERLIN

© DIA BER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