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문학 함께 읽기 | 죽은 아이를 그리는 노래

2016/06/26

 

Gustav Mahler의 가곡 ‘죽은 아이를 그리는 노래 (Kindertotenlieder)’는 독일 낭만 시인 Friedrich Rückert의 동명시를 모티프로 하였다. Friedrich Rückert는 실제로 두 명의 자식을 잃고 난 후 428편의 시를 지었으며 이 후 Gustav Mahler가 5편의 시에 곡을 붙였다. 이 중 하나인 ‘나는 자주 생각하네, 단지 놀러 나간 것이라고 (Oft denk’ ich, sie sind nur ausgegangen)’ 를 소개한다.

 

 

 

 

 

 

죽은 아이를 그리는 노래

Kindertotenlieder 

 

 

Oft denk’ ich, sie sind nur ausgegangen
-Friedrich Rückert

Oft denk’ ich, sie sind nur ausgegangen,
bald werden sie wieder nach Hause gelangen.
Der Tag ist schön, o sei nicht bang,
sie machen nur einen weiten Gang.
Ja wohl, sie sind nur ausgegangen,
und werden jetzt nach Hause gelangen.
O, sei night bang, der Tag ist schön,
sie machen einen Gang zu jenen Höh’n.
Sie sind uns nur voraus gegangen,
und werden nicht wieder nach Hause verlangen.
Wir holen sie ein auf jenen Höh’n
im Sonnenschein, der Tag ist schön,
auf jenen Höh’n

 

 

 

 

나는 자주 생각하네, 단지 놀러 나간 것이라고
-프리드리히 뤼케르트

 

 

나는 자주 생각하네, 단지 놀러 나간 것이라고,
아이들은 곧 다시 돌아오겠지.
날이 좋으니, 걱정 말아라
아이들은 멀리 놀러 갔을 뿐이니.
아무렴, 놀러 나갔을 뿐이지.
이제 곧 집으로 돌아올 테지.
아, 걱정 말아라, 날이 좋으니,
아이들은 저 하늘로 가는 것이다.
아이들은 단지 우리보다 먼저 갔으니,
다시 집으로 돌아오지 않을 테지.
우리 아이들을 따라 저 하늘로 가자
태양 빛 속에서, 날이 좋으니,
저 하늘로.

 

 

 

 

 

 

 

음악 듣기

 

 


 

 

 

 

 

 

 

 

 

 

 

 

 

 

 

Gustav Mahler - Kindertotenlieder 
Wiener Philharmoniker
Dirigent: Bruno Walter
Sängerin: Kathleen Ferrier

 

 

 

 

 

 

 

 

 

| 출처 |
번역: 오은경 / erdeduft@gmail.com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신 업데이트

​최신 글 보기

Please reload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flea3
  • recipe3

TAG : ​독일, 베를린, 독일유학, 독일생활, 독일대학, 독일음대, 독일미대, 독일 커뮤니티, 독일에서 예술하기, DIA BERLIN

© DIA BER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