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문학 함께 읽기 | 리스본행 야간열차#2

2016/06/26

 

 

『 리스본행 야간열차 Nachtzug nach Lissabon 』 은 파스칼 메르시어의 2004년 작품으로, 유럽 문학의 현대고전이 되어버린 소설이다. 독일에서만 200만 부 판매가 되었고, 30개국에서 출간됐다. 철학자 페터 비에리는 파스칼 메르시어라는 필명으로 소설을 썼다. 리스본행 야간열차는 철학자가 쓴 소설이다. 다분히 무거운 이 철학적인 소설에 매력을 더하는 건, 작품이 여행기의 형식을 띠고 있다는 점이다. 여행이 주는 일탈감과 해방감, 그리고 자유의 공기가 이 소설에 더해진다. 소설의 주인공은 공간적 의미에서뿐 아니라 시간적 의미에서도 여행을 하고 있다. 디 차이트는, “인간의 내면을 탐구하는 일종의 ‘의식의 추리물’이다 ” 라고 추천사를 남겼다. 작가는 계속해서 “우리가 우리 안에 있는 것들 가운데 아주 작은 부분만을 경험할 수 있다면, 나머지는 어떻게 되는 건가?”라고 묻는다. 2013년 감독 빌 어거스트에 의해 영화화되었다.

 

파스칼 메르시어 (Pascal Mercier) , 본명은 페터 비에리(Peter Bieri)다. 스위스 베른 출생으로, 고등학교 졸업 후 런던과 하이델베르크에서 철학, 고전언어학, 인도학, 영어학을 전공했다. 1990년부터 1993까지 독일 마부르크대학교에서 철학사 교수로 재직했고, 1993년 이후 베를린자유대학교에서 언어철학을 강의하고 있다.파스칼 메르시어라는 이름으로 저술한 「자유 논고―‘개인 의지의 발견에 대하여’」가 학계에 널리 알려졌다.그 외 『페를만의 침묵』(1995),『피아노 조율사』(1998),『레아』 (2007) 등의 소설을 출간했다. 파스칼 메르시어는 인간의 정신세계, 철학적 인식의 문제, 언어 철학 등 폭넓은 인문학 분야를 아우르며 연구 및 저술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참고 : 인터파크 책정보 저자소개 , 네이버 블로그 바테스의 파편들

 

 

 

 

 

“한 문장 씩, 함께 나눠요.”

 

 

 


인생의 방향이 바뀌는 결정적인 교차로가 반드시 요란한 사건이나 드라마틱한 순간이 라고 생각하는 것은 어리석다. (…)

실제로 운명이 결정되는 드라마틱한 순간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사소할 수 있다.

이런 경험은 폭음이나 불꽃이나 화산 폭발과는 아주 거리가 멀어서 경험을 하는 당시에는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다.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하고 인생에 완전히 새로운 빛과 멜로디를 부여하는 경험은 소리 없이 이루어진다.

이 아름다운 무음에 특별한 우아함이 있다.

 

 

– 파스칼 메르시어 (Pascal Mercier)
전은경 옮김, 「리스본행 야간열차」 중 –

 

 

 

 

| Es ist ein Irrtum zu glauben, die entscheidenden Momente eines Lebens, in denen sich seine gewohnte Richtung für immer ändert, müssten von lauter und heller Dramatik sein. (…) In Wahrheit ist die Dramatik oft von unglaublich leiser Art.

Sie ist dem Knall, der Stichflamme und dem Vulkanausbruch so wenig verwandt, daß die Erfahrung im Augenblick, wo sie gemacht wird, oft gar nicht bemerkt wird. Wenn sie ihre revolutionäre Wirkung entfaltet und dafür sorgt, daß ein Leben in ein ganz neues Licht getaucht wird und eine vollkommen neue Melodie bekommt, so tut sie das lautlos, und in dieser wundervollen Lautlosigkeit liegt ihr besonderer Adel. |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신 업데이트

​최신 글 보기

Please reload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flea3
  • recipe3

TAG : ​독일, 베를린, 독일유학, 독일생활, 독일대학, 독일음대, 독일미대, 독일 커뮤니티, 독일에서 예술하기, DIA BERLIN

© DIA BER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