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문학 함께 읽기 | 에로스의 종말

2016/06/26

 


『에로스의 종말 Agonie des Eros』 은 한병철의 2015년 신작으로, “한병철은 성적인 사랑을 포함한 진정한 사랑에 대한 일종의 현상학과 오늘날 사랑을 위협하는 실제적 힘에 대한 다양한 조사를 결합한다. 이 책을 읽는 것은 고도의 지적 경험이며, 이 경험은 우리로 하여금 오늘날 가장 절실하게 필요한 투쟁 가운데 하나의 명확한 의식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게 해줄 것이다. 그것은 곧 사랑의 수호, 혹은 랭보가 말하듯이 사랑의 재발명을 위한 투쟁이다” 라는 알랭 바디우의 서문을 담고있다.

 

한병철(Han Byung-Chul), 작가이자 철학자 및 문화학자인 그는 「피로사회」(2010), 「투명사회」(2012)등의 저작이 독일에서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며 가장 주목받는 문학비평가로 떠올랐다. 2012년 이래 현재까지 베를린 예술대학교에서 철학 및 문화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참고 : 「에로스의 종말」 2015, 김태환 옮김, 문학과 지성사

 

 

 

 

 

 

 

“한 문장 씩, 함께 나눠요.”

 

 

 

내가 사랑의 만남이 주는 영향 아래 있을 때, 만일 그것에 진정으로 충실하고자 한다면,

평소 나의 상황을 살아가는 (habiter)방식을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다 뒤집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은 분명하다. 

 

*알랭 바디우 인용, – 한병철 (Han Byung-Chul) 

김태환 옮김, 「에로스의 종말」 중 –

 

 

 

 

| Es ist klar, dass ich unter der Einwirkung einer Liebesbegegnung,

wenn ich ihr wirklich treu bleiben will, von Kopf bis Fuß meine gewöhnliche Art,

meine Situation zu leben (habiter), umkrempeln muss.|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신 업데이트

​최신 글 보기

Please reload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flea3
  • recipe3

TAG : ​독일, 베를린, 독일유학, 독일생활, 독일대학, 독일음대, 독일미대, 독일 커뮤니티, 독일에서 예술하기, DIA BERLIN

© DIA BER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