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문학 함께 읽기 | 데미안

2016/06/26

 

「데미안 Demian」 은 정신분석학의 영향을 받아 자기탐구의 길을 개척했다는 평을 받고 있는 작품으로, 당시 에밀 싱클레어라는 필명으로 발표되었으나, 비평가의 문체 분석에 의해 작가가 헤세라는 것이 판명되었다.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1946년 노벨문학상과 괴테상을 받은 그는 ‘작가의 글이 바로 그 사람이다’ 라는 말이 그만큼 잘 어울리는 작가도 없다고 평가된다. 방랑성과 탐구성을 특징으로 가지는 그의 글쓰기는 면밀한 자아성찰과 근대문명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으로 유명하고, 불교의 영적 해탈이나 도교의 관념적 자유 같은 동양적 지혜를 지향하기에 흔히 ‘구도자적 글쓰기’라는 꼬리표가 따라붙는다.

 

 

참고 : 예스24 제공 저자소개, 네이버 오늘의 책 ‘자하’ 리뷰

 

 

 

 

 

 

“한 문장 씩, 함께 나눠요.”

 

 


새는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한다.
알은 세계다.
태어나려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깨뜨려야 한다.
새는 신에게로 날아간다.
신의 이름은 아브락사스

 

–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
전영애 번역, 「데미안」 중 –

 

 

 

 

| Der Vogel kämpft sich aus dem Ei. Das Ei ist die Welt.
Wer geboren werden will, muss eine Welt zerstören.
Der Vogel fliegt zu Gott. Der Gott heißt Abraxas |

 

 

 

 

 

 

 

 

 

 

 

Please reload

Please reload

최신 업데이트

​최신 글 보기

Please reload

  • White Facebook Icon
  • White Instagram Icon
  • flea3
  • recipe3

TAG : ​독일, 베를린, 독일유학, 독일생활, 독일대학, 독일음대, 독일미대, 독일 커뮤니티, 독일에서 예술하기, DIA BERLIN